Orange News

제주 유나이티드의 다양한 소식을 확인해보세요

Orange News
서울과 리턴매치서 자신감 마신다!
관리자   /   2018-08-08 조회 : 130


제주유나이티드(SK 에너지 축구단, 이하 제주)가 FC 서울과의 리턴매치에서 웃고 FA컵 정상을 향한 발걸음을 재촉한다.

제주는 8일 오후 7시30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2018 KEB하나은행 FA컵 3라운드(16강전)에서 서울과 격돌한다. 이날 경기는 FA컵 3라운드의 최고의 대진으로 손꼽히고 있다. 16강전에서 유일한 K리그1 팀이 맞붙는 경기이기 때문이다.

앞서 제주는 4일 서울 원정에서 0-3 패배를 당했다. 서울전 8경기 연속 무승(4무 4패) 및 최근 6경기 연속 무승(2무 4패)의 깊은 수렁에 빠지고 말았다. FA컵은 토너먼트 단판 승부이기 때문에 더 이상의 패배는 절대 용납할 수 없다. 특히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행 티켓이 걸린 FA컵 우승은 올 시즌 제주의 목표였다.

무엇보다 심리적인 문제 보완이 필요하다. 전반적으로 필드골이 터지지 않으면서 반드시 막아야 한다는 수비 부담감도 덩달아 커지고 있다. 공수 밸런스가 완벽하게 무너진 지난 서울전이 대표적인 장면이다. 조성환 감독 역시 심리적인 문제를 극복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조성환 감독은 "상대에게 3실점을 했지만 초반에 득점 찬스가 없었던 것은 아니다. 득점을 했다면 경기가 달라질 수 있었다. 심리적으로 선수들이 위축되지 않았으면 좋겠다. 부진한 모습을 보이고 있지만 극복해야 할 과제다. 극복할 수 있도록 잘 컨트롤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FA컵에서는 서울을 반드시 잡겠다"라고 운을 뗀 조성환 감독은 "득점이 안나오는 것은 여러가지 요인이 있다. 지난 경기를 앞두고 잘 준비했는데 부족한 부분이 있었다. FA컵 경기 준비를 잘하겠다. 무엇보다 선수단에 자신감을 심어줘야 할 것 같다"라고 선수들을 독려했다.

제주 유나이티드 연간회원을 위한
SK렌터카 예약 페이지

연간회원권 후면 바코드번호(12자리)를 기입하시고 접속하시면 85%의 할인 혜택이 적용되는 예약 페이지로 접속됩니다.

(연간회원이 아닐 경우, 접속이 제한됩니다.)

※ 바코드번호 당 1회에 한해서만 접속이 가능합니다. 신중하게 접속하시기 바라며, 문의사항이 있을 시 064-738-0935로 연락 바랍니다.

바코드번호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