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ange News

제주 유나이티드의 다양한 소식을 확인해보세요

Orange News
제주, 수원과 0-0 무...2위 확정+ACL 본선행
관리자   /   2017-11-05 조회 : 293


제주유나이티드(SK 에너지 축구단, 이하 제주)가 2년 연속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본선행을 확정지었다.

제주는 5일 오후 3시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수원과의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37라운드 홈 경기에서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날 무승부로 승점 66점을 확보한 제주는 오는 19일 서울과의 최종전 결과와 상관없이 리그 2위를 확정지으며 2년 연속 ACL 본선행을 확정지었다.

먼저 골문을 노크한 쪽은 홈팀 제주였다. 전반 15분과 16분 이창민과 멘디가 연이어 날카로운 침투 패스에 이은 신화용 골키퍼와의 1대1 찬스에서 득점을 노렸지만 신화용 골키퍼의 선방쇼에 가로막히며 홈팬들의 탄식을 자아냈다.

반격에 나선 수원은 전반 31분 박기동이 오른쪽 페널비탁스 안에서 제주 수비진의 볼 처리 미숙을 틈타 결정적인 오른발 슈팅을 때렸지만 이창근 골키퍼의 벽을 넘지 못했다. 제주는 전반 39분 오른쪽 코너킥 찬스에서 알렉스가 헤더로 골망을 흔들었지만 아쉽게도 오프사이드에 걸리고 말았다.

후반전에도 전체적인 흐름은 제주가 주도했다. 제주는 후반 16분 날카로운 오른쪽 측면 크로스가 멘디의 발에 제대로 걸리지 않으며 또 다시 득점 찬스를 놓쳤다. 제주의 공세가 더욱 거세지자 수원은 후반 25분 조나탄을 빼고 염기훈을 교체 투입하며 분위기 반전에 나섰다.

수원은 후반 26분 고승범의 오른쪽 측면 크로스에 이은 박기동의 회심의 슈팅이 헛발질로 끝났다. 실점 위기를 넘긴 제주는 후반 27분 진성욱 대신 류승우를 교체 투입하며 다시 공격 템포를 끌어올렸다. 류승우는 후반 28분 결정적인 득점 찬스를 잡았지만 무위에 그치고 말았다.

확실한 승리가 필요했던 수워는 후반 41분 최성근과 조지훈을 맞바꾸며 막판 공세에 나섰다. 반면 무승부만 거둬도 리그 2위를 확정지을 수 있는 제주는 후반 43분 윤빛가람을 빼고 권순형을 교체 투입하며 안정적인 경기 운영으로 전환했다. 이후 골 소식은 들려오지 않았고 경기는 0-0 팽팽한 균형과 함께 끝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