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ange News

제주 유나이티드의 다양한 소식을 확인해보세요

Orange News
아길라르 극장골 제주, 서울과 1-1 극적인 무승부
관*자   /   2019-08-25 조회 : 179


제주유나이티드가 FC 서울과의 맞대결에서 아길라르의 경기 막판 프리킥 득점으로 기사회생했다.

제주는 25일 오후 7시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서울과의 나원큐 K리그1 2019 27라운드 홈 경기에서 전반 31분 윤주태에게 선제골을 내줬지만 경기 막판 아길라르의 극적인 동점골로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날 무승부로 제주는 승점 19점을 확보하며 같은날 포항에게 3-5로 패한 인천을 다득점에서 앞서며 11위로 올라섰다.

홈팀 제주는 4-4-2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이근호와 마그노가 투톱으로 나섰고 좌우 측면에 윤일록과 남준재가 공격의 활로를 개척했다. 이창민과 강윤성이 중원을 지켰고 정우재, 최규백, 김동우, 박진포가 배치됐다. 골키퍼 장갑은 오승훈이 꼈다.

경기 초반 서울의 공세를 뒤로하고 반격에 나선 제주는 전반 19분 마그노가 유상훈 골키퍼와의 1대1 찬스를 살리지 못하면서 아쉬움을 삼켜야 했다.

제주는 전반 31분 페시치의 페널티킥 슈팅을 오승훈 골키퍼가 막아냈지만 이어진 코너킥 상황에서 윤주태에게 실점을 내주고 말았다.


제주는 후반 8분 이근호와 남준재를 빼고 오사구오나와 안현범을 교체 투입하며 새로운 돌파구를 모색했다. 제주는 후반 9분 이창민의 강력한 왼발 슈팅이 유상훈 골키퍼의 선방에 가로막히며 홈팬들의 탄식을 자아냈다. 후반 10분에는 오사구오나가 위력적인 헤더로 서울의 간담을 서늘케 만들었다.

제주의 공세는 계속 이어졌다. 후반 21분 이창민이 또 다시 날카로운 왼발 슈팅을 때렸지만 이번에도 유상훈 골키퍼의 벽을 넘지 못했다. 이렇다 할 결실을 맺지 못했던 제주는 후반 29분 마그노와 아길라르를 맞바꾸며 동점골을 향한 발걸음을 재촉했다.

경기 종료가 가까워지자 뚫으려는 제주와 막으려는 서울의 공방전이 더욱 치열해졌다. 서울은 후반 42분 이웅희 대신 박준영을 마지막 교체카드로 기용하며 굳히기에 나섰다. 하지만 제주는 아길라르의 한방이 있었다. 후반 47분 프리킥 찬스에서 아길라르가 득점에 성공하며 제주를 패배의 위기에서 구해냈다.

제주 유나이티드 연간회원을 위한
SK렌터카 예약 페이지

연간회원권 후면 바코드번호(12자리)를 기입하시고 접속하시면 85%의 할인 혜택이 적용되는 예약 페이지로 접속됩니다.

(연간회원이 아닐 경우, 접속이 제한됩니다.)

※ 바코드번호 당 1회에 한해서만 접속이 가능합니다. 신중하게 접속하시기 바라며, 문의사항이 있을 시 064-738-0935로 연락 바랍니다.

바코드번호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