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ange News

제주 유나이티드의 다양한 소식을 확인해보세요

Orange News
제주, 전남과 맞트레이드...멀티 플레이어 김경재 영입
관*자   /   2020-06-25 조회 : 444

 


제주유나이티드(이하 제주)가 전남 드래곤즈와의 맞트레이드를 통해 '멀티 플레이어' 김경재(26)를 영입했다.

 

제주는 25일 전남과 맞트레이드를 성사했다. 김경재를 영입하는 대신 임찬울(25)이 전남 유니폼을 입는다. 김경재는 메디컬 테스트를 마치고 클럽하우스로 합류해 제주 선수들과 손발을 맞출 예정이다.

 

김경재는 아주대 주장 출신 수비 유망주였다. 순발력과 순간 스피드가 뛰어나 대인방어와 협력수비에 강점을 보였다. 2015 태백산컵 아시아대학 친선축구대회에서 최우수 선수상을 차지한 바 있다.

 

프로무대는 2016년에 입성했다. 자유계약선수로 전남 유니폼을 입었다. 전남에서 3시즌 동안 17경기 출전에 그쳤지만 2018년 상주 상무에 입대한 후 가파른 성장세를 보였다.

 

2019시즌에는 무려 30경기를 소화하며 자신의 진가를 보여줬다. 프로통산 55경기 출전 1도움. 중앙수비수, 수비형 미드필더, 라이트백까지 넘나들며 '멀티 플레이어'라는 장점을 십분 발휘했다.

 

"현재 부상 재활 중이다. 빨리 부상에서 회복해서 팀에 도움이 되는 게 목표"라고 운을 뗀 김경재는 "제주에는 좋은 선수가 많다. 묵묵히 동료들의 뒤를 받치며 제주라는 팀이 더욱 빛날 수 있게 온 힘을 다해 뛰고 싶다"라고 입단 소감을 밝혔다.



전남으로 이적하는 공격수 임찬울은 2019시즌 강원FC와 맞트레이드를 통해 제주로 이적했다. 제주에서 2시즌 동안 14경기에 출전해 1도움을 기록했다. 프로통산 45경기 출전 2골 5도움. 미완의 대기로 평가받았던 임찬울은 이번 이적을 통해 새 출발을 모색한다.

 

임찬울은 "클럽하우스, 운동 환경 등 제주에서의 생활이 좋았던 만큼 아쉬움이 가득하다. 그럼에도 팬들과 동료, 코칭스태프, 구단 프런트 등 그동안 나를 아끼고 도와주신 분들에게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더 좋은 선수가 되어서 그 사랑에 보답하고 싶다."라고 작별 소감을 남겼다.

제주 유나이티드 연간회원을 위한
SK렌터카 예약 페이지

연간회원권 후면 바코드번호(12자리)를 기입하시고 접속하시면 85%의 할인 혜택이 적용되는 예약 페이지로 접속됩니다.

(연간회원이 아닐 경우, 접속이 제한됩니다.)

※ 바코드번호 당 1회에 한해서만 접속이 가능합니다. 신중하게 접속하시기 바라며, 문의사항이 있을 시 064-738-0935로 연락 바랍니다.

바코드번호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