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ange News

제주 유나이티드의 다양한 소식을 확인해보세요

Orange News
K리그 5월 8일 개막...제주, 홈 14경기 총 27경기 소화
관*자   /   2020-04-24 조회 : 1005




단단한 콘크리트를 뚫고 나온 민들레 처럼 K리그에도 봄은 온다. 기다리고 기다렸던 K리그 개막일이 오는 5월 8일로 확정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4일 오후 2시 축구회관에서 제3차 이사회를 열고 2020 K리그1 개막일을 5월 8일로 결정했다. 공식 개막전은 전주에서 열리는 전북 현대와 수원 삼성의 무관중 경기다. 유관중 전환은 추후 정부의 방역지침 완화와 사회적 공감대 형성이 이뤄지는대로 연맹이 신속하게 시점과 방식을 정하여 진행할 예정이다.

2020시즌 K리그1, K리그2 모두 27라운드로 진행된다. 지난 시즌 팀당 총 38경기(33라운드+스플릿 라운드 5라운드)에 비해 축소됐다. 제주가 속한 K리그2는 10개팀이 정규라운드 3라운드(총 27경기)을 치르게 된다. 제주는 각 팀당 3번씩 대결하며 홈 14경기와 원정 13경기를 치른다. 구체적인 경기일자와 대진은 연맹이 차주 중 확정하여 발표할 예정이다.

상주 상무가 연고협약이 만료됨에 따라 2021시즌 K리그2에서 시작하게 된다. 이에 2020시즌 상주 상무가 K리그1 최하위(12위)를 기록할 경우 상주와 K리그2 우승팀이 자리를 맞바꾸고 K리그1 11위팀과 K리그2 플레이오프 승리팀이 승강플레이오프를 치른다. 만약 상주 상무가 K리그1 최하위가 아닐 경우 상주와 K리그1 최하위팀 총 2팀이 강등되고 K리그2 우승팀과 K리그2 플레이오프 승리팀 총 2팀이 승격한다. 후자의 경우 승강 플레이오프는 열리지 않는다.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자 발생 등으로 인해 정상적인 리그 진행이 어려울 경우 K리그1은 22라운드까지, K리그2는 18라운드까지 경기가 진행된 이후를 정상적인 리그 성립 요건으로 보기로 했다. 이럴 경우에만 우승팀과 순위, 수상,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진출권을 인정하기로 했다.

또한 2020시즌부터 K리그2 영플레이어상을 신설하기로 했다. 최근 K리그2에서 23세 이하 선수들의 활약이 늘고 있는 점과 젊은 선수들의 동기부여를 강화하기 위함이다. 23세 이하의 한국 국적 선수, 해당 시즌 소속팀이 치른 K리그 경기의 절반 이상 출장, K리그 경기에 처음 출장한 해로부터 3년이 지나지 않은 선수 등의 요건은 기존 영플레이어상과 동일하다.

단 K리그2 영플레이어상을 수상한 적이 있는 선수는 다른 조건을 충족할 경우 K리그1 영플레이어상 수상이 가능하나, K리그1 영플레이어상을 수상한 적이 있는 선수는 이후 K리그2 영플레이어상 수상이 불가하다. 2016년 영플레이어상 수상자(안현범)를 배출했던 제주는 올 시즌에도 U-22 카드로 낙점된 서진수, 김현우 등 신예 선수들이 도전장을 내밀었다.

제주 유나이티드 연간회원을 위한
SK렌터카 예약 페이지

연간회원권 후면 바코드번호(12자리)를 기입하시고 접속하시면 85%의 할인 혜택이 적용되는 예약 페이지로 접속됩니다.

(연간회원이 아닐 경우, 접속이 제한됩니다.)

※ 바코드번호 당 1회에 한해서만 접속이 가능합니다. 신중하게 접속하시기 바라며, 문의사항이 있을 시 064-738-0935로 연락 바랍니다.

바코드번호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