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JEJU

오렌지빛 자존심, 제주 유나이티드의 모든 것

인사말

멈추지 않는 도전, 최고(最古)를 최고(最高)로 만든다!

제주유나이티드FC는 1982년 12월 17일 유공코끼리축구단(전신)으로 창단한 우리나라 최고(最古)의 전통을 자랑하는 프로축구단입니다.

1984년 슈퍼리그 전반기 우승, 1989년 한국프로축구대회 우승, 리그컵 3회 우승(1994, 1996, 2000) 등 수많은 우승컵을 들어올렸고, 그동안 수많은 축구 스타들을 배출하며 명문 구단으로서의 입지를 다져왔습니다.

2006년에는 K리그 저변 확대를 위해 프로 스포츠의 불모지였던 제주도로 연고 이전했습니다. 팀 명칭을 <제주유나이티드>로 정한 것은 제주도민과 구단, 선수단 모두를 하나로 통합하자는 구단의 남다른 의지와 포부였습니다.

제주도 최초이자 유일의 프로스포츠 구단이라는 긍지 아래 또 다른 성공의 서막을 열었습니다. 2010년 홈 무패라는 경이로운 성적과 함께 준우승을 차지했고, 아시아 최강팀을 가리는 격전의 장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에도 세 차례(2011, 2017, 2018) 참가했습니다.

제주도민을 향한 진심도 통했습니다. 2013년 팬 프렌들리 클럽상을 최초로 수상한 데 이어 2014년 제10회 대한민국 스포츠산업대상 대통령상 표창과 2017년 팬 프렌들리 통합상을 수상하며 '새로운 스포츠-문화 융합 모델'을 제시했다는 극찬을 받았습니다.

시련도 있었지만 좌절하지 않았습니다. 2019시즌 K리그1(1부리그) 잔류에 아쉽게 실패했지만 2020년 한중길 대표이사와 남기일 감독 이하 제주 선수단은 더욱 혁신적인 변화와 강력한 동기부여를 통해 '제주는 하나다!'라는 구호 아래 원팀으로 더욱 뭉쳤습니다.

위기를 새로운 기회로 만든 제주유나이티드FC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개막 연기와 숱한 위기를 이겨내고 K리그2 우승과 1부리그 승격이라는 목표를 달성했습니다. K리그1과 K리그2 우승을 차지한 구단은 제주유나이티드FC가 유일무이합니다. 2021시즌 K리그1에서도 파이널A 진출과 함께 4위를 기록하며, 새로운 가능성을 보여줬습니다.

2022년은 팬 여러분과 함께 더 높은 곳을 향해 달리겠습니다. 지난 영광에 만족하지 않고 더욱 전진하겠습니다. 최고(最古)에 만족하지 않고 최고(最高)가 되기 위해 최상의 경기력과 인프라의 발전, 새로운 콘텐츠 창출에 대한 끊임없는 고민과 노력으로 팬 여러분의 뜨거운 성원에 보답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제주 유나이티드 연간회원을 위한
SK렌터카 예약 페이지

연간회원권 후면 바코드번호(12자리)를 기입하시고 접속하시면 85%의 할인 혜택이 적용되는 예약 페이지로 접속됩니다.

(연간회원이 아닐 경우, 접속이 제한됩니다.)

※ 바코드번호 당 1회에 한해서만 접속이 가능합니다. 신중하게 접속하시기 바라며, 문의사항이 있을 시 064-738-0935로 연락 바랍니다.

바코드번호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