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ange News

제주 유나이티드의 다양한 소식을 확인해보세요

Orange News
무패행진 제주, 부상 암초 피하고 전북 원정서 전력 질주!
관*자   /   2021-04-30 조회 : 171



'무패 행진' 제주유나이티드(이하 제주)가 리그 선두 전북 현대를 상대로 전력 질주한다.



제주는 2일(일) 오후 2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하나원큐 K리그1 2021 13라운드 원정경기에서 전북과 격돌한다. 제주는 최근 5경기 연속 무패(3승 2무)와 함께 4승 7무 1패 승점 19점으로 3위를 기록하고 있다. 만약 전북을 상대로 승수쌓기에 성공한다면 4위 수원과 5위 포항(이상 승점 18점)과의 추격을 따돌리고 선두권과의 격차를 더욱 줄일 수 있다.



물론 전북은 쉽지 않은 상대다. 올 시즌 8승 4무 승점 28점으로 선두를 달리고 있다. K리그1에서 24골로 가장 센 화력을 자랑한다. 하지만 제주의 자신감은 충분하다. 단 8실점만 허용하며 리그 최소 실점을 기록하고 있으며 지난 3월 6일 안방에서 치열한 공방전 끝에 안현범의 원더골로 1-1 무승부를 거둔 기억도 있다.



가장 큰 변수였던 장기 부상 암초도 피했다. 지난 12라운드 포항전에서 몸에 이상 징후를 느끼고 교체로 나갔던 주민규, 이동률의 상태가 나쁘지 않은 것. 주민규는 휴식을 통해 빠르게 컨디션을 회복하며 호전 상태를 지켜보고 있으며, 옆구리 통증을 느꼈던 이동률도 큰 부상은 아니다.



화력의 세기는 더욱 뜨거워진다. 지난 3월 16일 울산 원정에서 무릎 부상을 당했던 오스카 자와다가 부상 복귀전을 꿈꾸며 성공의 예열을 가하고 있다. 폴란드 출신 자와다는 독일 분데스리가 VfL 볼프스부르크 유스팀 시절 폭발적인 득점력으로 두각을 나타냈던 특급 유망주였다. 아직 공격포인트는 없지만 192cm, 87kg의 탄탄한 피지컬을 바탕으로 인상적인 플레이를 선보였다.



주장 이창민의 발끝도 기대해볼만 하다. 이창민은 그동안 전북을 상대로 3골을 터트렸다. 이창민은 탄탄한 경기조율과 강력한 슈팅력을 겸비한 K리그 최고의 '미들라이커' 중 한 명이다. 아직 올 시즌 마수걸이포를 가동하지 못한 이창민의 2선 지원이 터진다면 공격의 파괴력은 배가될 수 있다.



남기일 감독은 “포항전에서도 잘한 부분이 많았다. 물론 채울 점도 보였다. 부족한 점을 조금씩 채워가고 개선하면 발전할 거로 생각한다. 전북을 상대로 우리가 할 수 있는 방법을 통해 풀어가겠다. 나도 선수들도 자신감 있다. 우리는 지금보다 더 높은 위치로 올라갈 것”이라고 전의를 불태웠다.

제주 유나이티드 연간회원을 위한
SK렌터카 예약 페이지

연간회원권 후면 바코드번호(12자리)를 기입하시고 접속하시면 85%의 할인 혜택이 적용되는 예약 페이지로 접속됩니다.

(연간회원이 아닐 경우, 접속이 제한됩니다.)

※ 바코드번호 당 1회에 한해서만 접속이 가능합니다. 신중하게 접속하시기 바라며, 문의사항이 있을 시 064-738-0935로 연락 바랍니다.

바코드번호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