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ange News

제주 유나이티드의 다양한 소식을 확인해보세요

Orange News
휴식기 앞둔 제주유나이티드, 울산전서 무승 탈출 위해 총력전 예고
관*자   /   2021-05-27 조회 : 213

제주유나이티드(이하 제주)가 휴식기를 앞두고 무승 탈출을 위해 울산 현대를 상대로 총력전을 펼친다.

 

 

제주는 29일(토) 오후 4시30분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하나원큐 K리그1 2021 19라운드 홈 경기에서 울산과 격돌한다. 현재 제주는 4승 10무 4패 승점 22점으로 리그 6위를 기록하고 있다. 최근 7경기 연속 무승(4무 3패)의 부진한 흐름을 끊고 다시 순위 상승을 위한 발판을 마련한다는 점에서 절대 놓칠 수 없는 승부처다.

 

 

말 그대로 총력전이다. 이번 라운드를 끝으로 2022년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6월5일~13일)과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6월22일~7월11일)가 진행되는 K리그1 휴식기가 시작된다. 이에 남기일 감독은 긴 휴식기를 앞두고 치르는 경기인 만큼 가용 전력을 모두 쏟아붓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특히 물음표에서 느낌표로 바뀌기 시작한 외국인 선수에 대한 기대감이 더욱 커지고 있다.

 

 

제르소는 지난 22일 성남FC(2-2 무)전에서 전반 4분 만에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선제골을 뽑아낸 데 이어 전반 36분 정교한 크로스로 주민규의 추가골까지 어시스트했다. 13경기 만에 제주 데뷔골을 터트리며 미국 MLS 무대에서 '지정선수(샐러리캡을 적용받지 않는 스타플레이어)'로 활약했던 자신의 진가를 보여줬다. 폴란드 출신 공격수 자와다 역시 제르소의 선제골을 어시스트하며 제주 입단 후 첫 공격포인트 사냥에 성공했다.

 

 

울산의 장점으로 손꼽히는 미드필더 플레이를 파쇄할 카드는 '캡틴' 이창민이다. 경기당 획득 13.6개(리그 1위, 팀내 1위) 및 경합 지상 5.2개(리그 3위, 팀내 1위)으로 1차 저지선 역할뿐만 아니라 공격 전환 시 경기당 패스 61.2개(리그 2위, 팀내 1위) 및 키패스 1.8개(리그 7위, 팀내 1위)의 정교한 패스 줄기로 상대를 압박한다. 특히 이창민은 이날 경기에 출전할 시 K리그 통산 200경기 출전이라는 금자탑까지 세울 수 있어 동기부여가 남다르다.

 

 

이창민은 "K리그 200경기 출전도 중요하지만 무승 탈출이 더 급선무다. 울산의 최대 강점은 미드필더 플레이다. 절친한 선배이자 제주에서 같이 뛰었던 윤빛가람형뿐만 아니라 좋은 선수들이 많다. 하지만 내가 한발짝 더 뛴다는 각오로 분위기 싸움에서 물러서지 않겠다. 경기가 끝나면 선수 개개인의 기록이 아닌 팀 기록이 헤드라인으로 장식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제주 유나이티드 연간회원을 위한
SK렌터카 예약 페이지

연간회원권 후면 바코드번호(12자리)를 기입하시고 접속하시면 85%의 할인 혜택이 적용되는 예약 페이지로 접속됩니다.

(연간회원이 아닐 경우, 접속이 제한됩니다.)

※ 바코드번호 당 1회에 한해서만 접속이 가능합니다. 신중하게 접속하시기 바라며, 문의사항이 있을 시 064-738-0935로 연락 바랍니다.

바코드번호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