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ange News

제주 유나이티드의 다양한 소식을 확인해보세요

Orange News
구단 최초 준프로 계약 유망주 김대환 포함 신인 4명 영입
관*자   /   2023-01-09 조회 : 264

<왼쪽부터 김대환, 지상욱, 전성진, 곽승민>


제주유나이티드(이하 제주)가 2023시즌 전력 강화 및 U-22 출전 규정에 따른 선수단 운용을 위해 신인 4명을 영입했다. 제주 U-18 유소년팀 출신 김대환, 지상욱을 우선지명으로, 곽승민과 전성진을 자유선발로 계약을 체결했다.




김대환은 제주 U-18 유소년팀에서 잠재력을 보여준 기대주다. 준프로계약 제도가 도입된 2018년 4월 이후 구단 최초로 준프로 계약을 체결했던 주인공이다. 172cm, 67kg의 날렵한 체격을 보유한 측면 수비수로 빠른 스피드와 좋은 운동능력까지 갖추고 있다. 공격 가담 시 득점력도 좋아 제주의 3-4-3 포메이션의 측면 자원으로 빠르게 안착할 것으로 기대된다.




지상욱 역시 제주 U-18 유소년팀 출신 유망주다. 2022년 용인대로 진학해 대학리그에서도 두각을 나타냈다. 최전방 공격수뿐만 아니라 좌우 윙포워드도 소화할 수 있는 멀티 플레이어다. 182cm, 72kg의 탄탄한 체격을 보유했으며 연계플레이 및 볼 키핑이 안정적이다. 문전에서의 움직임과 득점력도 좋아 향후 발전 가능성이 높은 공격수로 평가를 받고 있다.




곽승민은 천안제일고 핵심 수비자원이었다. 빌드업과 전진 압박, 공간 패스 전개가 좋아 중앙 수비수를 비롯해 수비형 미드필더, 중앙 미드필더까지 소화할 수 있는 멀티 플레이어다. 어린 나이지만 경기 운영이 안정적이고 판단력이 뛰어나다. 186cm, 80kg의 강력한 피지컬도 강점이다.




전성진은 2020년 울산 현대고를 졸업하고 2020 경주시민축구단(K4리그)에 입단했다. 이후 전주시민축구단(2021), 양평FC(2022)를 거치며 K4리그에서 성장을 거듭했다. 전술 이해도가 높아 왼쪽 풀백과 왼쪽 측면 미드필더 등 멀티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다. 178cm, 72kg의 다부진 체격과 왼발의 기술이 맞물려 측면 터치라인에서 파괴력을 제공할 수 있다.




제주는 이들의 합류로 2023시즌 스쿼드 및 U-22 출전카드 전력이 더욱 강화됐다. 김봉수(2021), 김범수(2022) 등 매 시즌 남다른 재목을 발굴했던 남기일 감독의 선수 육성 능력이 또 다시 빛을 발할 것으로 보인다.




남기일 감독은 "모두 뛰어난 재능을 가진 신인들이다. U-22 의무출전 카드로도 활용이 가능해 팀 전력에 많은 도움이 될 것 같다. 기대가 크다."라고 말했다.

제주 유나이티드 연간회원을 위한
SK렌터카 예약 페이지

연간회원권 후면 바코드번호(12자리)를 기입하시고 접속하시면 85%의 할인 혜택이 적용되는 예약 페이지로 접속됩니다.

(연간회원이 아닐 경우, 접속이 제한됩니다.)

※ 바코드번호 당 1회에 한해서만 접속이 가능합니다. 신중하게 접속하시기 바라며, 문의사항이 있을 시 064-738-0935로 연락 바랍니다.

바코드번호

확인